마이크로소프트(MS)의 PC 운영체제(OS) ‘윈도7’의 기술 지원이 오는 14일 종료된다. 윈도7 보안 문제가 발생해도 MS가 해결해 주지 않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윈도7 이용자의 사이버 보안을 위해 ‘윈도7 기술지원 종료 종합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고 1일 발표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설치되는 종합상황실은 개인정보 침해, 악성코드 감염 등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종합상황실의 기술지원반이 전용 백신을 개발·배포하고, 상황반이 모니터링과 사고 대응을 맡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악성코드가 출현하면 백신사와 협력해 맞춤형 전용 백신을 개발·보급하겠다”고 말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