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0시~2시15분 메시지 수·발신 오류…새해 축하 인사 보내려던 이용자 불편
카톡, 정초부터 2시간 넘게 먹통…"새 비상 대응 시스템 오류"(종합)

카카오톡이 새해 벽두부터 장애를 일으켜 많은 이용자가 불편을 겪었다.

카카오에 따르면 1일 오전 0시부터 2시 15분까지 일부 사용자의 카카오톡 메시지 수·발신이 원활하지 않은 현상이 발생했다.

카카오는 장애를 감지한 즉시 긴급 점검에 나서 시스템을 정상화했다.

회사는 "카카오톡은 새해 인사 트래픽에 대비하는 비상 대응 모드를 매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며 "이번 연말을 대비해 새로 준비한 비상 대응 모드에서 예상치 못한 시스템 오류가 발생해 폭증한 데이터를 원활하게 처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새해의 시작과 함께 축하 메시지를 보내려는 이용자들은 카톡의 먹통에 당혹해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불편을 호소했다.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급상승검색어에 '카카오톡'이 올라가기도 했다.

카카오는 "새해 첫날부터 불편을 겪으셨을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