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맘껏 쓰세요" SK텔레콤 5G 요금제 개편

SK텔레콤은 내년 1월1일 5세대 이동통신(5G) 요금제를 개편한다고 30일 밝혔다. 연말까지 가입 고객에게 한시적으로 제공됐던 '데이터 완전 무제한'이 정규 요금제에 포함된다.

'5GX프라임'과 '5GX플래티넘' 요금제는 각각 월 8만원대, 12만원대에 무제한 데이터를 정규 혜택으로 제공한다. '5GX스탠다드'는 월 7만원대에 데이터 200GB를, '슬림'은 월 5만원대에 데이터 9GB를 제공한다.

'5GX프라임'의 월 이용료는 기존 9만대에서 8만원대로 6000원 인하했다. 이미 '5G 요금제 프로모션'으로 가입한 고객들도 같은 혜택을 별도 신청없이 받는다.

요금제에 따라 △휴대폰 보험 무료·할인 △웨이브·플로 무료 △스마트기기 월 이용료 1~2회선 무료·할인 등 부가 혜택도 제공된다. 5GX프라임 이상 요금제의 'T가족모아 데이터' 프로모션은 예정대로 연내 가입한 고객에 한해 혜택이 계속 제공된다.

SK텔레콤은 이번 개편으로 5G 요금제의 데이터 혜택이 유사 롱텀에볼루션(LTE) 요금제보다 한층 유리해졌다고 설명했다. 5G요금제는 월 8만원대부터 데이터 완전 무제한을 제공해 월 10만원대인 LTE 완전 무제한 요금제 'T플랜 맥스' 대비 저렴하게 이용이 가능하다는 것.

월 7만원대에 200GB를 제공하는 5GX스탠다드 요금제는 월 7만원대에 150GB를 제공하는 LTE 'T플랜 스페셜'과 비교시 1000원당 데이터 제공량이 약 40% 많다고 SK텔레콤은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이용 패턴 분석과 고객의 수요를 파악해 5G 요금제 라인업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