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이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 연구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가상화폐(암호화폐) 관련 연구를 강화한다.

한국은행은 27일 낸 ‘2020년 통화신용정책 운영방향’ 자료를 통해 CBDC 연구 전담조직을 꾸려 전문인력을 보강하는 한편, 주요국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발행 추진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국제결제은행(BIS) 등의 관련 논의에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분산원장기술, 암호자산(암호화폐) 및 CBDC에 대한 연구를 강화하고 결제시스템의 안정성을 제고하기 위한 감시자 역할을 적극 수행한다”는 취지다.

지급결제시스템 감시 업무 실효성 제고를 위해 국제 기준인 ‘금융시장인프라에 관한 원칙(PFMI)’을 토대로 국내 상황을 반영한 평가 지침도 제정하기로 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