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명품 온라인 쇼핑 플랫폼을 운영하는 발란이 총 10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마무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메가인베스트먼트, SBI인베스트먼트, 위벤처스, 큐캐피탈파트너스, 코오롱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해외명품 이커머스 '발란', 10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발란은 유럽 현지의 럭셔리브랜드 부티크(대규모 도매상)와 공식 계약을 맺고 6000여개 브랜드, 약 70만개 상품을 국내 소비자에게 선보이고 있다. 럭셔리 상품 유통구조의 최상위 공급자와 직접 거래해 검증된 정품을 유통한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여기에 해외직구에서 가장 번거로운 점이었던 관부가세와 배송, 교환 문제를 쇼핑몰이 담당해 소비자의 불편함을 개선했다.

발란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버시스 플랫폼 고도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발란 관계자는 "IT인프라를 확충하고 데이터 분석 역량을 갖추는데 투자금을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유럽 현지 부티크와 직접 계약을 확대해 제품군을 더욱 다양하게 늘린다는 방침이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김소희 위벤처스 상무는 "발란은 밀레니얼 세대의 소비 특성을 잘 반영한 서비스 플랫폼"이라며 "최형록 대표가 명품 패션산업에 대한 깊은 이해와 역량을 갖고 있어 밀레니얼 명품 이커머스분야를 선도해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최형록 발란 대표는 "상품 소싱 역량과 IT 기술력을 바탕으로 그간 비효율적이었던 명품 유통 구조를 선진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가 원하는 럭셔리 상품을 맞춤형으로 구매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진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