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용 통신규격 통일 협약
내년 말까지 초안 마련하기로
애플, 구글, 아마존, 삼성전자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이 그동안 회사마다 규격이 달라 호환되지 못했던 스마트홈 제품들을 서로 연동하기 위해 협약을 맺었다.

18일(현지시간)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사물인터넷(IoT)용 통신 프로토콜 규격 연합체 ‘지그비 얼라이언스’는 이날 “스마트홈 기기 연동을 위한 개방형 통신규격을 개발하는 워킹그룹을 결성한다”고 발표했다.

워킹그룹에는 애플, 구글, 아마존과 지그비 얼라이언스 회원사인 삼성전자, 이케아, NXP반도체, 슈나이더일렉트릭, 시그니파이, 실리콘랩스, 솜피 등이 참여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스마트홈 제품에 로열티를 내지 않아도 되는 통일된 규격을 채택해 제품 간 호환성을 높이는 게 목표다. 이들 업체는 “다양한 스마트홈 기기와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 클라우드 서비스를 서로 연결하고, 기기 인증을 위한 통신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소비자가 가정용 스마트 자물쇠를 산다고 가정할 때 아마존 인공지능(AI) 스피커 에코와 연동되는 제품을 살지, 구글이나 애플 제품과 연동되는 것을 살지 결정해야 한다. 스마트 자물쇠 제조사도 어느 회사의 기기를 지원하는 제품을 개발할지 처음부터 결정해야 한다. 또 제품 수명이 끝날 때까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를 해줘야 한다. CNBC는 “새로운 기준은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된 기준이 생기면 소비자와 제조사 모두 골치 아픈 선택의 부담이 줄어든다. 소비자들은 아마존 에코를 통해 구글이나 삼성전자 스마트홈 제품에 명령을 내리고 제어하는 게 가능해진다.

업체들은 내년 말까지 규격 초안을 마련하고 다른 회사의 기기와 솔루션 등으로 표준 규격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 세계에서 출시된 스마트홈 제품은 작년보다 23.5% 늘어난 8억1500만 개에 달한다. 2023년에는 13억9000만 개로 늘어날 전망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