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의 유방암 치료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인 온트루잔트가 18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사전적합성(PQ) 인증을 받았다.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해 11월 WHO가 진행하는 PQ 인증에 참여해 13개월만에 성과를 거뒀다. 이는 바이오시밀러로는 세계 최초다.

WHO PQ 인증은 개발도상국 의약품 공급에 앞서 안전성과 유효성 등을 평가하는 제도다. 국제 조달 입찰에 참여하려면 필수적 절차다. 이 인증을 받으면 아프리카 지역 국가, 필리핀, 태국, 우크라이나 등 41개국에서 판매 허가를 빠르게 받을 수 있는 자격을 얻는다.

회사 관계자는 "온트루잔트가 국제기구를 통해 전 세계로 보급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얻었다"며 "앞으로 많은 환자들에게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