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송 지연 시간 10만분의 1초로 줄여…원격 의료에 활용
ETRI, 대전서 서울까지 데이터 기가급 전송 성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먼 거리에서도 데이터 전송 지연 시간을 10만분의 1초 수준으로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시간확정형 네트워킹'(DetNet·뎃넷)이라 이름 붙인 이 기술은 원거리에서도 데이터 전달 시간을 최소화하고 데이터 손실도 줄여주는 기술이다.

원격 제어, 원격 의료, 드론 제어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다.

ETRI는 지난 10월 말부터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함께 2주 동안 대전에서 서울까지 왕복 430㎞에서 광 전송 시스템을 연결하는 노드(데이터 전달망 장비) 간 1기가(Gbps·초당 기가비트)급 전송 속도를 내는 데 성공했다.

트래픽이 폭주하는 상황에서도 노드 당 10마이크로초(㎲·100만분의 1초), 즉 10만분의 1초의 지연 시간으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ETRI, 대전서 서울까지 데이터 기가급 전송 성공

전송 중 네트워크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데이터 손실 없이 전달 가능하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근거리망을 넘어서 대용량 전달망에서도 통신이 가능하다.

ETRI는 앞으로 노드 당 지연 시간을 4마이크로초(100만분의 4초) 수준으로 줄이고, 전송 속도도 10기가급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연구를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

정태식 ETRI 초저지연네트워크연구실장은 "이 기술에 대해 인터넷 국제 표준화 단체(IETF)에서 표준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진정한 5G(5세대 이동통신)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