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주총서 최종 확정
CJ헬로가 ‘LG헬로비전’으로 사명을 바꾼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회사 이름을 새로 정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CJ헬로는 9일 이사회를 열고 사명 변경과 신규 이사 선임 등 안건을 논의했다. 사명 변경안은 이달 24일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새 사명엔 ‘LG’가 들어간다. 대주주인 LG유플러스와의 통일성을 위해서다. 이전에 사용한 ‘헬로비전’도 부활했다. 현재의 ‘CJ헬로’는 2017년부터 썼으며 이전에는 ‘CJ헬로비전’을 사명으로 사용했다. ‘비전’은 케이블TV 사업에서 텔레비전을 의미한다. 송구영 LG유플러스 홈미디어부문장(부사장)의 이사 선임 건도 이날 이사회에서 논의됐다. 송 부사장은 인수 절차가 끝난 후 LG헬로비전의 새 대표를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주총에서 송 부사장의 이사 선임이 확정된 후 다시 이사회를 통과해야 신임 대표 선임 절차가 마무리된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