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8㎓ 주파수 대역에서 가장 빠른 속도의 5세대(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통합 기지국을 개발했다고 23일 발표했다. 28㎓ 주파수 대역을 활용한 5G 서비스 상용화를 추진 중인 미국 버라이존과 국내 이동통신 3사 등 국내외 통신사에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에 개발한 통합기지국은 무선통신부분(라디오 유닛)과 디지털통신부분(디지털 유닛)을 하나로 합친 제품이다. 최대 10Gbps(초당 기가비트)의 통신 속도를 지원한다. 현재까지 개발된 5G 상용 기지국 가운데 가장 빠르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에 처음으로 공급한다. 국내 통신사와도 공급 일정을 협의 중이다.

유병연 기자 yoob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