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구스틴 카르스텐스 국제결제은행(BIS) 사무총장(사진=연합뉴스)

아구스틴 카르스텐스 국제결제은행(BIS) 사무총장(사진=연합뉴스)

기존 법정화폐의 한계를 인정하고 가상화폐(암호화폐) 등 미래 디지털 화폐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아구스틴 카르스텐스 국제결제은행(BIS) 사무총장은 미국 프린스턴대 연설에서 "각국 중앙은행은 글로벌 결제시스템의 중심을 지키려면 디지털 화폐 혁명을 받아들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시대가 우리를 추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7월에도 페이스북이 자체 암호화폐 '리브라' 발행을 예고하자 "BIS가 중앙은행의 디지털 화폐 연구개발을 지원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카르스텐스 사무총장은 "단 신기술에 눈이 멀어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희생시켜선 안 된다"면서 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CBDC)는 일반인 상대가 아니라 중앙은행 예금에 접근할 수 있는 기관에 한해 발행하는 것은 가능하다는 견해를 내비쳤다.

도이치은행도 같은 날 보고서를 통해 법정화폐 기반이 붕괴될 수 있다고 경고하며 중앙은행들의 발 빠른 대응을 촉구했다.

보고서는 "각국이 기록적 부채의 딜레마에 놓인 상황에서 과연 법정화폐가 살아남을 수 있겠는가"라며 "10년 내 법정화폐 기반이 붕괴되며 기존 화폐시스템에 대한 사회적 반발이 높아지면 향후 금, 암호화폐, 디지털 자산 등에 대한 수요가 필연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짚었다.

또 보고서는 금 본위 제도가 무너진 1970년대 이후 급등하기 시작한 법정화폐 인플레이션도 지적했다. 인플레가 점점 내재화되면서 법정화폐 가치가 떨어져 궁극적으로는 대체 통화 및 자산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수 있다는 얘기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