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게임시장
넷게임즈의 ‘V4’

넷게임즈의 ‘V4’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을 둘러싼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엔씨소프트의 새 게임 ‘리니지2M’이 불을 댕겼다. 리니지2M의 독주를 막기 위해 기존 게임들이 각종 콘텐츠를 앞다퉈 추가하는 모습이다.

넥슨의 자회사인 넷게임즈는 지난달 출시한 ‘V4’의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를 준비하고 있다. V4는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가 개발한 게임으로 유명하다. 그는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 블루홀(현 크래프톤)의 ‘테라’ 등 대작 게임의 개발을 주도한 인물이다.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기술력으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만의 재미를 극대화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모바일 게임 중 처음으로 게임 속 서버들이 만나는 공간인 ‘인터 서버’ 장소를 마련해 게임 이용자에게 새로운 방식의 경쟁을 유도한 게 특징이다.

넷게임즈는 오는 12일 게임 내 신규 지역인 ‘비텐고원의 비밀’을 추가할 계획이다. 비텐고원은 난폭한 괴물들이 등장하는, 난도 높은 지역이다. 넷게임즈는 또 V4의 PC 버전도 이달 내놓을 예정이다. 최성욱 넥슨 IP4그룹장은 “플랫폼 구분 없이 모바일과 PC에 최적화된 그래픽과 성능으로 최고 수준의 게임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

펄어비스는 지난달 ‘검은사막 모바일’의 새 캐릭터(클래스)를 추가했다. 이번에 추가한 ‘미스틱’은 13번째 캐릭터다. 주무기 ‘청파각’과 보조무기 ‘완갑’을 사용해 근접 전투형에 강하다. 펄어비스 관계자는 “빠르고 부드러운 기술과 날렵한 몸놀림으로 적에게 순간적으로 파고드는 능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펄어비스는 미스틱 출시 기념으로 15일까지 특별 이벤트를 벌인다. 게임 이용자들은 게임에 접속만 하면 장신구, 유물 상자, 방어구와 무기 의상 상자 등 다양한 아이템을 받을 수 있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모바일’의 여러 서버에서 모인 100인의 이용자가 동시에 전투하는 콘텐츠 등을 추가할 계획이다.

엑스엘게임즈의 ‘달빛조각사’

엑스엘게임즈의 ‘달빛조각사’

엑스엘게임즈가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유통하고 있는 모바일 게임 ‘달빛조각사’도 콘텐츠가 더해졌다. 지난 3일 ‘Book 2.0 브렌트 왕국’이라는 업데이트를 했다. ‘Book 2.0 브렌트 왕국’은 ‘달빛조각사’ 출시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대규모 추가 콘텐츠다. 9종의 게임 내 신규 지역을 추가했고 거래소 시스템도 전면 개편했다. 10월 출시된 ‘달빛조각사’는 동명의 인기 원작 소설과 웹툰을 활용한 게임이다. 방대한 원작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파스텔 풍의 아기자기한 캐릭터 등이 특징이다.

넷마블도 자사 모바일 게임의 콘텐츠를 추가했다. 지난달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의 신규 캐릭터(직업) ‘린검사’를 공개했다. 린검사는 기동성을 활용한 근접 전투에 특화된 캐릭터다. 적의 공격을 막으면서 빠르게 접근하거나 후퇴할 수 있다. 상대방에게 치명타를 입히는 강력한 연속 공격기를 가지고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강지훈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지난 1년간 보내준 성원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콘텐츠 업데이트와 수준 높은 운영 서비스를 선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리니지2 레볼루션’은 출시 3주년을 맞아 대규모 이벤트를 한다. ‘요리사 판을 도와 케이크를 만들자’라는 이벤트를 통해 이용자들이 특정 목적을 달성해 받은 케이크 재료로 케이크를 만들어 다양한 아이템을 받을 수 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