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5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대표 장인아)는 '제56회 무역의 날'에서 '5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수출의 탑'은 산업통상자원부가 해외시장 개척, 수출 확대, 일자리 창출 등에 공헌한 기업 및 유공자를 포상하는 행사로, 한국무역협회 주관으로 매년 12월 5일 무역의 날에 수출의 탑 시상식이 개최 되고 있다.

이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의 5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은 지난해 8월 출시한 모바일 턴제 RPG '에픽세븐'의 글로벌 성과 호조가 원동력이 됐다. '에픽세븐'은 글로벌 시장 출시 이후 미국, 캐나다 등 북미 국가를 비롯해 싱가포르, 홍콩, 대만 등 아시아 국가에서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매출 순위 최상위권에 진입하는 성과를 냈다.

한편 스마일게이트 그룹의 수출의 탑 수상은 이번이 세 번째다.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가 온라인 FPS(일인칭 슈팅) 게임 '크로스파이어'를 글로벌에 서비스 하며 해외시장 개척과 수출 확대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지난 2014년 1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이어 2016년에는 국내 문화 콘텐츠 업계 최초 5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