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교통 등 74종 정보 제공 웹서비스 '세종엔'도 운영
"2천대 CCTV가 지켜본다"…세종시 '안심이' 앱 시범운영

세종시는 5일 모바일 비상벨 서비스 '세종안심이'와 맛집·교통 정보 등을 제공하는 웹서비스 '세종엔' 시범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세종안심이는 폐쇄회로(CC)TV 2천여대와 사용자 위치 기반 스마트폰 앱을 연동해 위험 상황 발생 시 경찰·소방에 신속히 구조 요청을 연계해 주는 서비스이다.

앱을 작동하면 현장 사진이 자동으로 촬영돼 세종시 CCTV 관제센터로 보내지며, 센터 근무자는 신고자와 통화 후 112·119로 연계해 주고 인근 CCTV 카메라를 신고자 쪽으로 향하게 한다.

CCTV와 비상벨이 없는 사각지대 안전망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이용자 동의를 받아 치매 노인, 어린이 안심 장소 도착 알림 서비스도 제공한다.

세종엔은 날씨, 길 찾기, 목적지 주변 행사정보, 관광지, 맛집, 버스정류장, 주차장, 블로그 등 74가지 도시 데이터를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개인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세종 스마트시티의 지역적 특성 정보를 제공한다.

세종안심이는 플레이스토어나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아 설치할 수 있으며, 세종엔은 웹서비스(www.smartsejong.kr)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시는 한 달 동안 이들 서비스를 시범운영한 뒤 개선점을 보완해 내년부터 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장민주 스마트도시과장은 "세종안심이는 실종사건 수사나 어린이, 여성 대상 안심 귀갓길 운영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