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인프라 구축 본격화
아마존웹서비스, SKT와 에지컴퓨팅 시대 연다

아마존웹서비스(AWS)가 SK텔레콤과 함께 5세대(5G) 이동통신에 클라우드를 결합한 에지컴퓨팅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에지컴퓨팅은 데이터센터에 있는 중앙 클라우드 서버 대신 곳곳에 보관할 수 있는 소형 서버로 정보를 관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앤디 제시 AWS 최고경영자(CEO·사진)는 3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호텔에서 열린 ‘리인벤트 2019’ 기조연설에서 5G 네트워크 기반 에지 플랫폼 ‘AWS 웨이브렝스(Wavelength)’를 소개했다. 머신러닝(기계학습),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등 밀리초(ms, 1000분의 1초) 단위의 지연을 잡아내야 하는 분야를 겨냥했다.

모바일 기기에서 발생한 데이터를 멀리 떨어져 있는 클라우드 서버가 아니라 ‘웨이브렝스 존’에서 처리하는 게 핵심이다. 웨이브렝스 존은 통신사 데이터센터의 5G 네트워크와 AWS 스토리지 등을 결합한 인프라다.

AWS는 5G 에지컴퓨팅 상용화를 위해 주요 국가들의 통신사와 함께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미국에서는 버라이즌과 손잡았다. 내년부터는 세계 각국 통신사들과 제휴를 확대한다. 한국 파트너는 SK텔레콤이다. 유럽에선 보다폰, 일본에선 KDDI 등과 협력한다.

SK텔레콤은 AWS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5G 기반 모바일에지컴퓨팅(MEC)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주고객으로 유통, 게임, 미디어, 제조 기업들이 꼽힌다. 초저지연 특성을 이용해 고사양 게임을 다운로드 없이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는 클라우드 게임이 MEC로 구현할 수 있는 대표적인 서비스로 꼽힌다.

이번 행사를 기점으로 출시된 ‘AWS 아웃포스트(Outposts)’도 눈에 띈다. 기업이 AWS 데이터센터가 아니라 자체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AWS 클라우드 서비스를 쓸 수 있게 해준다. AWS가 2015년에 인수한 이스라엘 반도체 업체 안나푸르나랩스의 서버용 칩셋인 ‘그라비톤2(Graviton2)’도 첫선을 보였다.

라스베이거스=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