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페이와 페이코를 대만과 태국에서 쓸 수 있게 된다.

네이버파이낸셜과 NHN페이코는 이르면 내년 1분기 중 간편결제 서비스의 이용 국가를 확대한다고 4일 발표했다. 지금까지 두 회사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쓸 수 있는 해외 국가는 일본뿐이었다.

두 업체는 대만과 태국에서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이 운영하는 라인페이의 결제망을 활용할 예정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대만은 라인페이가 성업 중인 나라”라며 “이미 16만 개 이상의 매장이 라인페이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대만과 태국에서도 간편결제 서비스 사용법은 같다. 한국어 서비스를 지원하며 환율은 실시간으로 적용된다. 이번 결제 서비스 협력을 위해 관련 업체들은 ‘모바일 크로스보더 얼라이언스’라는 협의체를 구축했다. 최진우 네이버파이낸셜 부사장은 “앞으로 더 넓은 영역에서 새로운 가치를 더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