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261,000 +0.38%)C의 자회사 SK바이오랜드가 발목 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3일 줄기세포 전문기업 메디포스트(32,050 -2.88%)의 퇴행성 무릎 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을 발목 거골의 골연골 결손 치료용으로 확장하는 임상 3상 시험계획을 승인했다.

SK바이오랜드는 메디포스트로부터 임상시험권을 양도받아 임상에 들어간다. SK바이오랜드는 지난해 말 메디포스트와 발목 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의 공동개발 및 독점판매 계약을 맺었다.

SK바이오랜드는 이달부터 1년6개월 동안 강남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고대구로병원 등 6개 병원에서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3상을 한다. 메디포스트가 2012년 개발한 카티스템은 세계 최초로 동종 제대혈 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제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