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랩트의 'FLX475' 도입

"위암·비소세포폐암 환자 등 대상
내년 상반기 임상 2상 결과 발표"
한미약품, 경구용 면역항암제 도전

한미약품(298,000 -6.88%)(대표 권세창·사진)이 미국 바이오기업이 개발 중인 경구용 면역항암제를 도입해 공동개발한다.

한미약품은 미국 바이오기업 랩트테라퓨틱스와 임상 개발 단계인 면역항암제 ‘FLX475’에 관한 기술도입 계약을 맺었다고 4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랩트에 초기 계약금 400만달러와 개발 단계별 마일스톤 5400만달러를 지급한다. 상용화에 따른 이익도 분배하기로 합의했다.

한미약품은 이번 계약으로 FLX475의 한국과 중국(대만·홍콩 포함)에서의 독점적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랩트는 2015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설립된 면역항암제 전문 바이오텍이다. 경구용 면역항암제, 염증성 질환 치료제 등을 개발하고 있다. 나스닥시장에도 상장돼 있다.

FLX475는 면역세포의 암세포 공격력을 활성화하는 혁신적 경구용 면역항암제다. 랩트는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글로벌 임상을 하고 있다. FLX475를 단독으로 투여하는 것 외에 MSD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를 같이 투여하는 병용요법 임상도 수행하고 있다. 임상 2상의 일부 결과는 내년 상반기 나올 것이라고 한미약품 측은 밝혔다.

한미약품은 한국과 중국에서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FLX475의 임상 2상을 할 예정이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