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과 비장애인 수검률 격차 규명…지원 방향 제안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2월 수상자로 박종혁 충북대 의대 교수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박 교수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암 검진 수검률 차이를 분석했다.

장애인의 수검률은 비장애인의 71% 수준이고, 중증장애인의 경우 42%에 불과하다는 게 박 교수의 설명이다.

수검률 증가 정도에서도 차이가 났다.

자궁경부암 검진의 경우 비장애인의 수검률은 2006년 21.6%에서 2015년 53.5%로 증가했지만, 장애인의 수검률은 같은 기간 20.8%에서 42.1%로 오르는 데 그쳤다.

박 교수는 이런 결과를 바탕으로 장애인 대상 검진 시설과 장비의 확충 등 제도적·정책적 지원 방향도 제안했다.

박 교수도 시각장애가 있다.

그는 "장애인 건강증진을 위해 장애의과학, 보건장애학의 학문적 가치를 만드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과학기술자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1997년 마련됐다.

수상자는 장관상과 상금 1천만원을 받는다.

12월 과학기술인상에 박종혁 충북대 교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