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AI, 집중형에서 분산형으로…5년 내 '에지'에서 43% 처리"

세계 최대의 반도체 기업 인텔은 앞으로 인공지능(AI) 처리의 중심이 중앙 집중형인 클라우드에서 분산형, 이른바 '에지'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인텔코리아 권명숙 대표는 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연 '코리아 에지 AI 포럼'에서 "2023년에는 AI 업무의 43%가 에지 컴퓨팅으로 처리될 것"이라며 "에지 AI 기능을 갖춘 기기는 15배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지 컴퓨팅이란 중앙 서버가 모든 데이터를 처리하는 클라우드 컴퓨팅과 달리 각 기기 차원에서 직접 AI 처리를 담당하는 것을 일컫는다.

권 대표는 "AI 중 추론 부분의 컴퓨팅이 실질적으로 데이터가 생성되는 부분으로 내려온다는 얘기"라며 "앞으로의 추세는 집중형에서 분산형으로 내려오는 흐름"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데이터의 분석·활용을 극대화하려면 데이터가 가장 많이 생성되는 에지에서의 컴퓨팅 혁신이 필요하고 AI 기술의 도입도 필요해졌다"며 "이를 위해 인텔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아우르는 플랫폼 솔루션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인텔은 AI에서 스마트시티·금융서비스·산업·게이밍·교통·홈/리테일·로봇·드론 등 8개 분야를 주목하고 있다.

이에 내년 상반기에 3세대 '모비디우스' 프로세서를 출시하는 등 다양한 에지 AI 플랫폼·솔루션을 내놓고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LG전자와 한화테크윈, 이노뎁 등 기업이 인텔 AI 기술을 도입해 사용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