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틀에 신산업 억지로 끼워넣을 일 아니다" 일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렌터카 기반 차량 호출서비스 '타다'의 모회사인 쏘카 이재웅 대표가 '타다 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에 대해 "국민의 편익보다는 특정 이익집단의 이익만 생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여객법 개정안을) 발의한 국회의원도 택시산업 발전을 위한 법안이라고 스스로 인정한다"면서 "실패했고 아무도 행복하지 않은 낡은 틀에 새로운 산업을 억지로 끼워넣을 일이 아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교통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 편익을 증가시키려면 운송분담률 50%가 넘고 200조원에 이르는 1800만대의 자동차 소유시장을 혁신해서 공유 기반으로 만들어야만 한다"며 "소유 시장을 혁신해 공유 기반으로 바꾸면 택시 시장도 다시 커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시장에서 2.9%밖에 선택받지 못한 택시산업에 공유 모빌리티 산업을 억지로 끼워 넣으면 기존 택시 종사자도, 신산업도, 국민도 힘들어진다"며 "제발 미래와 전체 국민 편익의 편에 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타다 불법영업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이 대표는 지난 2일 첫 공판에 출석, 법정에서 이 대표 측은 타다가 합법적 신산업 서비스임을 되풀이 주장한 바 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