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은 미국 바이오기업 랩트 테라퓨틱스(RAPT Therapeutics)로부터 임상 개발 단계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FLX475'를 도입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랩트에 초기 계약금 400만 달러와 향후 개발 단계별 마일스톤 5천400만 달러를 지급하는 등 이익을 분배하기로 했다.

한미약품은 이번 계약으로 랩트와 후보물질 개발에 협력하고, 상용화 후에는 한국과 중국(대만·홍콩 포함)에서의 독점적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이 후보물질은 면역세포의 암세포 공격력을 활성화하는 먹는 형태의 면역항암제다.

현재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글로벌 임상 1/2상을 진행 중이다.

임상 2상의 일부 결과는 2020년 상반기에 나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미약품은 한국과 중국에서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랩트는 2015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설립된 면역항암제 전문 바이오기업으로 나스닥에 상장돼 있다.

현재 다수의 경구용 면역항암제 및 염증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