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내년 5G 투자 증가…네트워크장비주 '비중확대'"

하나금융투자는 4일 세계적 통신사들의 내년 5세대 이동통신(5G) 투자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며 네트워크 장비 업종에 대해 기존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유지했다.

김홍식 연구원은 "시장 기대치를 하회한 올해 3분기 실적, 일부 업체의 4분기 실적 우려 심화, 해외 통신사의 5G 투자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네트워크 장비주의 주가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우려와 달리 내년 글로벌 통신사 5G 투자가 큰 폭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며 "미국·일본 통신사들은 올해보다 설비투자(CAPEX)가 20% 이상 증가할 전망이며 국내 통신 3사는 올해 수준의 CAPEX 집행이 유력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내 네트워크 장비 업체들은 내년 1분기 비수기에도 실적은 좋을 것이며 특히 2분기에 놀랄만한 실적을 낼 것"이라며 "수급 악화, 업황 우려로 단기 주가 낙폭이 너무 컸고 내년 해외 수주 물량 증대로 이익 증가가 유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업종 내 선호주로 케이엠더블유, 쏠리드, 다산네트웍스, RFHIC를 제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