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는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확산 방안을 논의하는 '한국4차산업혁명정책센터(KPC4IR)'를 10일 개소한다고 3일 발표했다.

이 센터는 세계경제포럼(WEF)이 KAIST와 함께 만든 씽크탱크다. 신성철 KAIST 총장이 2017년 중국 다롄에서 열린 WEF 하계 포럼에서 클라우스 슈밥 WEF 회장과 만나 설립을 제안했고, 2년여간의 준비를 거쳐 오는 10일 출범한다.

개소식엔 무라트 손메즈 WEF 4차산업혁명센터장, 저스틴 우드 세계경제포럼 아시아태평양정책국장, 쉴라 워렌 WEF 블록체인기술소장 등이 참석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등 과학기술계 인사들과 송희경 신용현 이상민 국회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등이 참여한다. KT LG 효성 등 주요 기업 임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초대 KPC4IR 센터장을 맡은 이상엽 KAIST 생명화학공학과 특훈교수는 "KPC4IR은 4차 산업혁명의 글로벌 리더십을 어떻게 확보할 지 전문가들의 통찰과 전략을 공유하는 곳"이라며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사회, 경제적 이슈를 선제적으로 연구하고 정책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