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강호 온라인',  말레이시아-싱가포르 정식 서비스 시작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자사의 대표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이 말레이시아, 싱가포르에서 3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엠게임은 지난해 10월 동남아시아 대표 게임사 아시아소프트의 자회사인 씨아이비(CiB Net Station Sdn Bhd)와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해 '열혈강호 온라인'의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씨아이비는 '열혈강호 온라인'의 성공적인 론칭을 위해 전통적으로 진행해 오던 PC방 마케팅과 함께 SNS, 온라인 광고, 유명 인플루엔서와의 협업을 통한 동영상 홍보 등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번 론칭에는 160레벨 중 100레벨까지 콘텐츠, 12개 캐릭터 중 8개 캐릭터를 먼저 공개했고, 향후 순차적인 업데이트와 마케팅 진행을 계획 중이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이사는 "현재 태국과 베트남에 인기리에 서비스 중인 '열혈강호 온라인'이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까지 시장을 확대해 한국을 대표하는 동남아시아 인기 온라인게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길 바란다"며, "오랜 파트너사인 아시아소프트에 이어 자회사 씨아이비와 함께 성공적인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열혈강호 온라인'은 원작 만화 '열혈강호'를 기반으로 한 코믹 무협 MMORPG로, 지난 2004년 한국 서비스를 시작으로 2005년부터 중국, 대만, 태국, 일본, 미국, 베트남 등에 진출하며 약 1억3000만명의 전세계 회원수를 보유한 글로벌 인기게임이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