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3일 세계 장애인의 날을 맞아 한국 농아인협회와 '5G 커뮤니케어(Community+Care)' 사업 발굴을 위한 협약을 맺고 청각·언어 장애인을 위한 통화 연결음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KT는 청각·언어 장애 고객에게 부가 서비스인 '링투유 청각 장애 인사말'을 무료로 제공한다.

이 서비스를 신청한 사람에게 전화를 걸면 "지금은 전화를 받기 어렵습니다.

문자로 연락주세요.

감사합니다"라는 음성안내가 나온다.

"문자로 연락주세요"…KT, 장애인 위한 음성안내 서비스

KT 광고 모델인 강다니엘이 음성안내 목소리를 녹음했다.

KT 가입자 중 청각·언어 장애 고객은 가까운 대리점을 방문하거나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무료로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또 한국농아인협회는 이번 협약에 따라 KT의 그룹 영상 통화 서비스인 '나를(narle)'을 청각·언어 장애인들에게 안내하고, 서비스 이용 방법을 알릴 계획이다.

박현진 KT 5G 사업본부장은 "한국농아인협회와 손잡고 시작한 'KT 5G 커뮤니케어'는 지속가능한 사회공헌활동을 위한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