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USA는 미국 바이오기업 캔큐어(CanCure)로부터 면역항암제 신약 후보물질을 도입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삼양바이오팜USA는 삼양그룹의 의약·바이오 전문 계열사인 삼양바이오팜의 미국 법인이다.

계약에 따라 삼양바이오팜USA는 캔큐어가 개발한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글로벌 개발, 제조, 상용화의 독점적 권리를 갖는다.

이 후보물질은 'SYB-010'으로 명명했다.

캔큐어는 현재 진행 중인 비임상시험을 마무리한 뒤 삼양바이오팜USA의 임상 1상 착수를 지원할 예정이다.

삼양바이오팜USA는 2021년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시험을 신청하고 승인을 획득하는 대로 임상에 착수할 예정이다.

삼양바이오팜USA는 계약금 외에도 임상, 허가, 판매 등 단계별 성공보수(마일스톤)와 시판 후에는 글로벌 매출액의 일정 비율을 로열티로 캔큐어에 지급한다.

계약금 및 개런티 규모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삼양바이오팜USA에 따르면 SYB-010은 암세포가 방출하는 물질 중 'sMIC'(soluble MHC class I chain-related protein)를 표적으로 하는 항체 신약 후보물질이다.

동물실험에서 면역세포 중 T세포와 NK세포를 활성화해 종양 크기를 효과적으로 감소시키고 전체 생존 기간을 연장하는 결과를 보였다.
삼양바이오팜USA, 美 캔큐어서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도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