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그래핀 이용한 복합잉크 제조기술 지난해 개발
전기연구원, 일본 의존 금속잉크 대체기술 기업 이전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이하 전기연구원)은 일본 수입의존도가 높은 전도성 금속잉크를 대체하는 복합잉크 제조 기술을 귀금속 가공회사인 대성금속㈜에 이전했다고 3일 밝혔다.

전기연구원 나노융합연구센터 이건웅·정희진 박사팀은 구리와 '꿈의 나노소재'라 불리는 그래핀을 이용해 복합잉크 제조기술을 지난해 개발했다.

전자기기 배선과 회로, 전극으로 사용하는 전도성 잉크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소재는 귀금속인 은(Silver)이다.

은은 전기가 잘 통하고 잘 산화하지 않지만, 가격이 매우 비싸다.

은 잉크 제조는 높은 기술 수준을 요구해 그동안 일본산 제품이 국내시장을 잠식했다.

이건웅·정희진 박사팀은 신소재인 그래핀을 은과 성질이 비슷하면서도 가격은 훨씬 싼 구리와 합성했다.

가격은 낮추면서 뛰어난 전기 전도성을 갖는 구리·그래핀 복합 잉크 제조에 성공했다.

전기연구원 기술지원을 받은 대성금속은 이미 월 1t가량의 구리·그래핀 입자 생산 설비를 구축했다.

대성금속은 2020년 1분기까지 구리·그래핀 입자 생산량을 월 10t까지 늘릴 계획이다.

전기연구원, 일본 의존 금속잉크 대체기술 기업 이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