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웹서비스 리인벤트' 행사

고객들이 AWS 클라우드 통해
디웨이브 등의 양자컴 쓸 수 있게
'아마존 브라켓'이 개발환경 지원
글로벌 클라우드 강자인 아마존웹서비스(AWS)가 IBM, 구글에 이어 양자컴퓨팅 사업에 뛰어든다. 양자컴퓨팅은 양자 얽힘 현상을 이용해 기존 컴퓨터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연산하는 첨단기술이다. AWS는 양자컴퓨팅 서비스를 추가해 클라우드 시장에서 1위 자리를 굳히고, 양자컴퓨팅 시장에서도 주도권을 쥔다는 전략이다.
AWS가 2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연례 콘퍼런스 ‘AWS 리인벤트(re:Invent) 2019’를 개최했다. 세계 각국에서 모인 개발자들이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김남영 기자

AWS가 2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연례 콘퍼런스 ‘AWS 리인벤트(re:Invent) 2019’를 개최했다. 세계 각국에서 모인 개발자들이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김남영 기자

“클라우드로 양자컴퓨팅을”

AWS는 2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호텔에서 열린 자사의 ‘리인벤트 2019’ 행사에서 양자컴퓨팅 서비스인 ‘아마존 브라켓(Amazon Braket)’을 발표했다. 브라켓은 양자 알고리즘을 구축하는 개발자들이 AWS 클라우드상에서 AWS 협력사의 양자 하드웨어를 쓸 수 있게 하는 개발 환경을 지원한다.

AWS가 자체 양자컴퓨터를 만든 것이 아니라 디웨이브, 아이온큐, 리게티 등 기존 양자컴퓨팅 하드웨어 업체와 협력한 서비스라는 점이 특징이다. 아이온큐는 삼성전자가 투자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으로 최근 주목받기도 했다.

고객들은 AWS의 클라우드를 통해 양자 알고리즘을 설계하고, 협력사의 시스템을 클라우드상에서 운용해 양자컴퓨팅을 시뮬레이션할 수 있게 된다. 개발자들은 AWS라는 단일 환경 위에서 다양한 양자컴퓨팅 도구에 접근할 수 있다. 이 덕분에 무엇이 가장 적합한 도구인지 쉽게 알 수 있다는 것이 AWS 측 설명이다.

찰리 벨 AWS 유틸리티 컴퓨팅 서비스부문 수석부사장은 “AWS는 양자컴퓨팅이 ‘클라우드 퍼스트’ 기술이 될 것이며, 클라우드가 고객들이 (양자컴퓨팅) 하드웨어에 접근하는 주된 방식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AWS는 기업이 양자컴퓨팅 경험치를 쌓도록 지원하고 양자컴퓨팅의 잠재력을 빠르게 실현하기 위한 과학계, 산업계의 노력에 동참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불붙은 양자컴퓨팅 시장…AWS도 진출 선언

브라켓의 고객은 보잉 등

브라켓의 대표적인 고객은 세계 최대 항공기 제작업체인 보잉이다. 보잉 관계자는 이날 “보잉은 양자컴퓨팅이 근본적인 재료과학 연구에서부터 복잡한 시스템 최적화, 통신 확보에 이르기까지 항공우주산업의 가장 어려운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또 “보잉이 자체적으로 양자기술을 개발하는 가운데, AWS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AWS는 이날 ‘AWS 양자컴퓨팅센터’와 ‘아마존 양자 솔루션랩’도 발표했다. 양자컴퓨팅 하드웨어의 연구개발 등을 위해 양자컴퓨팅센터는 캘리포니아공과대와 학계·연구기관의 양자컴퓨팅 전문가가 참여하는 연구소다. 캘리포니아공과대 근처에 설립된다. 양자 솔루션랩은 AWS 고객에게 기업 비즈니스에 적합한 양자컴퓨팅 전문가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양자컴퓨팅 생태계 선점 경쟁

IBM, 구글에 이어 AWS가 도전하면서 양자컴퓨팅 생태계 선점 경쟁에 불이 붙었다. 2016년 양자컴퓨터 초기모델을 개발해 일반에 공개한 IBM을 비롯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인텔 등이 시장에서 선두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AWS의 양자컴퓨팅 서비스 출시는 향후 양자컴퓨팅 기술 상용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 1위(올해 3분기 기준 32.6%) 업체인 AWS를 통해 많은 기업이 양자컴퓨팅 기술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MS도 양자컴퓨팅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 퀀텀’을 발표한 바 있다.

■ 양자컴퓨터

0과 1을 동시에 구현하는 큐비트를 활용한 차세대 컴퓨터. 0과 1 두 가지 정보만 담을 수 있는 디지털 컴퓨터보다 연산 속도가 훨씬 빠르다. 슈퍼컴퓨터를 동원해도 100년 가까이 걸리는 소인수 분해 문제를 100초 만에 풀 수 있다.

■ 큐비트(Qubit·양자비트)

양자컴퓨팅의 정보 처리 최소 단위. 0이나 1뿐 아니라 0과 1 어느 쪽도 확정 지을 수 없는 상태까지 표현 가능하다.

라스베이거스=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