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블 랩스, 56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유치 완료

모빌리티 플랫폼 엠블을 개발하는 ‘엠블 랩스(MVL LABS)’는 SV인베스트먼트와 센트랄, 심원으로부터 56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일 밝혔다.

엠블 랩스는 싱가포르와 캄보디아, 베트남에서 블록체인 기반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TADA)를 운영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모빌리티 생태계 엠블(MVL)도 개발 중이다. TADA는 지난 해 말 싱가포르에서 앱(응용프로그램) 다운로드 수 1위를 차지한 인기 앱이다. 현재 약 50만명의 플랫폼 이용자와 6만명 이상의 운전기사를 보유하고 있다.

SV인베스트먼트는 “엠블 랩스는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의 기존 라이드 헤일링 사업자들과 차별화되는 사업 방식이 강점”이라며 “새로운 시각으로 공급자와 소비자,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연결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우경식 엠블 랩스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발판 삼아 동남아시아의 모빌리티 시장을 보다 적극적으로 개척할 것”이라며 “내년에 캄보디아에서 TADA 점유율을 1위까지 끌어올리고, 더 많은 유저들을 TADA와 MVL생태계로 유입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