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처음으로 ‘오버워치’ 프로팀도 한국에서 전지훈련
한국의 e스포츠 훈련 환경 탁월
글로벌 e스포츠 시장 커지며서 한국 찾는 선수들 늘어날 전망
e스포츠 전지훈련의 '성지'가 된 한국…해외 강팀 잇따라 둥지 틀어

휴대폰 판매점, 햄버거 프랜차이즈, 화장품 가게 등이 몰려 있는 경기도 부천시의 한 상가 건물 5층. e스포츠 스튜디오로 꾸며진 이 공간에 27일 오후 4시 앳된 9명의 청년들이 편한 차림으로 PC 게임에 집중하고 있었다. 헤드폰에 달린 마이크로 서로 논의하면서 컴퓨터 화면에 몰입했다. 게임이 끝나자 가운데로 모여 게임을 복기하고 전략을 짰다. 이들은 9월 총쏘기 게임 ‘오버워치’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 그랜드 파이널’에서 우승한 ‘샌프란시스코 쇼크’ 팀원들이다.

○오버워치팀 첫 한국 훈련
해외 유명 e스포츠팀들이 한국에 전지 훈련 캠프를 잇따라 차리고 있다. 국내 프로 야구선수들이 미국이나 일본으로 스프링캠프를 떠나는 것과 비슷하다. e스포츠 선수들이 한국을 선호하는 것은 국내 e스포츠 환경이 탁월해 짧은 기간에 게임 실력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2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오버워치 e스포츠 리그 소속 팀들이 올해 처음으로 서울 곳곳에 전지 훈련에 나섰다. 지난달부터 ‘샌프란시코 쇼크’, ‘파리 이터널’ ‘토론토 디파이언트’ 등 선수와 스탭 50여명이 한국을 찾았다. 또다른 인기 게임인 ‘리그오브레전드’의 e스포츠 선수들도 비시즌을 맞아 국내에서 맹연습 중이다. 북미 지역의 ‘클라우드9’, ‘골든 가디언스’, ‘플라이퀘스트’와 브라질의 ‘카붐 e스포츠’ 등 인기 e스포츠팀들의 선수들이 한국에서 훈련하고 있다. 현재 한국에 체류중인 해외 e스포츠 선수들은 100이 넘는다.

해외 e스포츠팀들이 대거 한국에 스프링캠프를 차린 이유는 단순하다. 국내에 e스포츠 훈련에 필요한 것들이 모두 있기 때문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연습 상대와 인터넷 속도다.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최재원 코치는 “다른 e스포츠에서도 그렇지만 오버워치에서 한국 선수들의 실력이 뛰어나 이들과 연습하기 위해서 한국에 왔다”고 말했다.

2003년 세계 최초의 팀 단위 e스포츠인 ‘스타크래프트 프로 리그’를 출범시킨 한국은 여전히 e스포츠 강국이다. 지난해 생긴 글로벌 오버워치 e스포츠 대회 결승전의 MVP를 작년와 올해 모두 한국 선수가 차지했다. 앞서 시작한 리그오브레전드의 e스포츠 대회(LOL 월드챔피언십)의 역대 우승팀 절반 이상도 한국팀이다.

최 코치는 “온라인 게임이라서 미국에서도 한국 선수와 겨를 수 있지만 거리가 멀어 인터넷이 버벅거리기 때문에 제대로 경기를 치를 수 없다”고 말했다. 온라인 게임의 경우에는 1초도 되지 않은 시간에 승부가 결정된다. 그만큼 끊김 없는 인터넷 환경이 중요하다.

○최고의 훈련 환경
개인 훈련도 한국만큼 효과적인 곳이 없다. 온라인 게임은 보통 지역별 서버로 운영된다. 한국 게임 이용자들은 한국 서버에 몰려 있다. 해외 e스포츠 선수들은 개인 훈련 시간에 이들과 대적하기 위해 한국을 찾기도 한다.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박대희 감독은 “한국 게임 이용자들은 승부욕이 강해 선수들이 실력을 쌓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실력이 급격히 늘고 있는 중국 선수들과 연습 경기에도 한국이 안성맞춤이다. 중국과 거리가 멀지 않아 인터넷 지연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한국에서 e스포츠 선수들의 일과는 단순하다. 깨어 있는 시간에는 대부분 훈련에 집중한다. ‘샌프란시스코 쇼크’ 경우에는 선수들이 훈련 장소 인근의 호텔에서 쉬고 오전 11시에 모인다. 렌터카 기반 승합차 호출 서비스인 ‘타다’를 이용해 30분 정도 걸려 훈련 장소로 이동한다. 근처에서 점심을 먹고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연습한다. 도중에 한번 쉬는 시간을 갖는다. 저녁 식사 이후에는 자유 시간이다. 보통 개인 연습에 돌입한다. 보통 자정까지 홀로 연습한다. 올해 오버워치 리그의 시즌 MVP에 선정된 제이원(게임명 시나트라) 선수는 “한국 생활이 너무 만족스럽다”라며 “특히 한국의 밤 생활이 즐겁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한국 식당에서 ‘먹방(먹는 장면 방송)’ 생중계로 팬들에게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글로벌 e스포츠 시장이 커지면서 한국을 찾는 e스포츠 선수들은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게임산업 전문 조사업체 뉴주는 글로벌 e스포츠 시장 규모가 지난해 9억600만달러(약 1조695억원)에서 2021년 16억5000만달러(1조9748억원)로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 코치는 “한국의 e스포츠 환경은 압도적으로 뛰어나기 때문에 한국을 찾는 선수들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