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미 정부, 오히려 화웨이 기술 자립 도운 꼴"
화웨이 메이트30

화웨이 메이트30

중국 IT(정보기술) 기업 화웨이가 미국 부품을 단 하나도 쓰지 않고 스마트폰 완성품을 만들었다고 미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일본 휴대폰 부품조사업체 'UBS 포멀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이 최근 화웨이가 출시한 스마트폰을 분해해 분석한 결과 미국 기업 부품은 하나도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업체가 분해한 제품은 화웨이가 올해 9월 출시한 플래그십 모델 '메이트30'(사진)으로 알려졌다. 이 모델은 카메라 전문 평가사이트 디엑스오마크로부터 애플 아이폰11과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보다 카메라 성능이 더 뛰어난 것으로 평가 받았다.

미국 정부는 지난 5월부터 안보상 이유로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미 업체들이 화웨이와 거래하는 것을 금지했다. 영국 등 해외기업들에도 미국 기업의 지적 재산권(IP)을 활용해 사업하는 경우 이같은 조치에 참여하라고 권고 조치를 내렸다.

이에 미국 인텔, 퀄컴뿐 아니라 영국 ARM 등도 화웨이와의 거래 금지 조치에 동참해왔다.

그러나 미 상무부는 지난달 20일 화웨이에 대한 수출 금지 명령으로 현지 기업들이 매출이 감소한다고 항의하자 일부 거래재개 면허를 허가하는 등 유화 제스처를 취했다.

WSJ는 "화웨이가 미국 업체들과 거래가 금지된 사이 부품 의존도를 현격하게 낮추면서 '미국 부품 제로(0)'인 스마트폰'을 생산할 능력을 갖췄다. 미 정부의 조치는 이미 늦었다"고 했다.

화웨이는 미국 정부가 반도체 등에 대해 거래를 중단시키자 대부분 중국 업체들이 개발한 부품을 쓰거나 네덜란드 등 미국 IP로부터 자유로운 기업들의 부품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화웨이에 대한 거래 제한 조치는 화웨이를 고립시킨 게 아니라 오히려 기술자립의 발판을 마련해 준 셈이 됐다. 결과적으로 미국 업체들이 피해를 보게 됐다는 게 전문가들 평가"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화웨이 측은 "우리는 여전히 미국 부품을 선호한다. 그러나 미국의 거래 금지 조치 때문에 불가피하게 다른 나라의 부품을 쓰고 있다"고 언급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