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후오비 코리아

사진=후오비 코리아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는 지난 2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 블록체인 컨퍼런스 2019(BBC 2019)'에 참가해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안 기준에 맞춰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엘레나 강 후오비 코리아 전략기획실장은 이날 행사에 패널로 나서 "최근 화제인 특금법 개정안처럼 안전한 투자환경을 위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실장은 "후오비 코리아는 보안 인증 'ISO27001'을 획득했고 내년 상반기 ISMS 보안 인증 추가 획득을 목표로 보안을 강화하고 있다. 정부 기준에 걸맞은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 중"이라며 기관투자자 진입을 돕는 인프라 구축에도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의 경우 심천 경제특구를 비롯해 해남성 블록체인 특구 등 정부 주도의 산업 육성 시도가 활발하다"면서 "특구에서 혁신적 시도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산업 육성에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 국내 첫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인 부산에서 보다 많은 혁신적 시도가 나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BBC 2019는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후 처음 열린 공식 행사로 블록체인 콘퍼런스, 금융·핀테크 특별 전시 등이 진행됐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