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항암제 후보물질 'GI-101'
바이오벤처 지아이이노베이션이 중국에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을 9000억원에 기술수출했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은 28일 중국 제약회사인 심시어와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GI-101의 중국 지역 판권 등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심시어는 GI-101에 대해 중국과 홍콩, 마카오, 대만 등 중화권의 독점적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가진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은 심시어로부터 반납 의무가 없는 계약금 600만달러(약 70억원)와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 판매 등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최대 7억9000만달러(약 9000억원)를 차례로 받는다. 이와 별도로 제품이 출시되면 매출의 일정 비율을 경상 기술료(로열티)로 받게 된다.

GI-101은 지아이이노베이션이 보유한 이중융합단백질 기반기술인 GI스마트 플랫폼을 이용해 개발한 면역항암제다. 면역 관문 억제뿐 아니라 면역세포 증식을 활성화하는 두 가지 기전이 동시에 작용해 항암 효과를 낸다. 내년 6월 미국과 한국에서 임상 1·2a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사람의 면역세포를 이식한 인간화 마우스의 유방암 모델 시험을 했더니 1세대 면역항암제와 병용 요법에서 치료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은 GI-101을 1세대 면역관문 억제제 사용이 허가된 암종에서 면역관문억제제들과 병용하는 약제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 면역관문억제제에 반응하지 않는 암종의 치료 반응을 유도하는 적응증 개발도 고려하고 있다.

GI-101 개발자인 장명호 지아이이노베이션 의장은 “최근 항암치료제의 패러다임이 면역항암제 병용요법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는 만큼 GI-101의 글로벌 진출 기회를 다각적으로 모색할 방침”이라며 “이번 계약으로 GI-101의 우수성을 인정받게 된 만큼 글로벌 제약사로의 기술수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왕핀 심시어 연구개발(R&D) 총괄부사장은 “이번 협력으로 지아이이노베이션의 우수한 면역치료제 개발 플랫폼과 심시어의 오랜 제약 개발 및 사업화 노하우를 결합해 암환자에게 치유의 희망을 안겨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