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형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이더리움 34만개(약 580억원 상당)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킹으로 인한 피해로 추정된다.

업비트는 27일 공지문을 통해 "27일 오후 1시6분경 업비트 이더리움 핫월렛(네트워크에 연결된 지갑)에서 이더리움(ETH) 34만2000개가 알 수 없는 지갑으로 전송됐다"고 밝혔다.

업비트는 이 사실을 확인하는 즉시 모든 암호화폐 입·출금을 중단시키고, 핫월렛에 있는 모든 암호화폐를 콜드월렛(네트워크에 연결되지 않은 지갑)으로 이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원들의 자산에는 피해가 없도록 유출된 이더리움 전량은 업비트 자산으로 충당할 예정"이라며 암호화폐 입출금 재개까지는 약 2주가 소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