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항체' 펜탐바디 적용
후보물질 첫 번째 환자 투약
한미약품(294,500 -1.67%)은 이중항체 플랫폼 펜탐바디를 적용한 면역·표적 항암신약의 임상시험을 중국에서 본격화한다.

한미약품과 펜탐바디 기반 신약을 공동 개발 중인 이노벤트는 “표피성장인자수용체(HER2)가 발현되는 악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임상 1상에서 펜탐바디가 적용된 면역항암 이중항체 신약 후보물질 ‘IBI315’의 첫 번째 환자 투약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IBI315의 안전성과 내약성, 초기 약효 확인을 위해 진행하고 있다. 이노벤트는 최근 글로벌 제약기업들과 다양한 공동개발 및 상업화 제휴를 활발하게 하고 있는 중국 바이오 기업이다. 중국 현지법인 베이징한미약품이 개발한 펜탐바디는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두 개의 표적에 동시에 결합할 수 있는 차세대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이다. 면역 항암치료와 표적 항암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다. 자연적인 면역글로불린G와 비슷한 구조적 특징을 갖고 있어 면역원성 및 안전성 등이 뛰어나고 생산효율이 높은 장점이 있다.

이번에 첫 환자 투약이 이뤄진 IBI315는 HER2 발현 암종에서 새로운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미약품과 이노벤트가 2017년 공동개발과 상업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맺고 협업 중인 신약 후보물질이다. T세포 표면에 있는 단백질인 PD-1, 암세포 표면에 있는 단백질 PD-L1, HER2의 신호전달경로를 차단하는 것은 물론 PD-1 발현 T세포와 HER2 발현 암세포의 접근을 유도해 면역항암 치료와 표적항암 치료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후이저우 이노벤트 항암사업부 부사장은 “IBI315는 전 세계 최초로 임상에 진입한 PD-1과 HER2를 겨냥하는 이중항체 치료 후보물질”이라며 “안전성과 잠재적 치료 효과 분석 등을 바탕으로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세창 한미약품 사장은 “펜탐바디가 적용된 신약 후보물질의 임상 연구가 성공적으로 본 궤도에 진입했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