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K UHD·AR·VR 도입 앞당겨
케이블 끊겨도 빠르게 복구 가능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 노키아와 ‘다파장 유선 가입자망 가상화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다파장 유선 가입자망 가상화 기술은 회선당 용량을 최대 40Gbps(초당 기가비트)까지 늘리는 핵심 기술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다양한 종류의 네트워크 장비를 효율적으로 조작할 수 있어 8K UHD 영상,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대용량 신규 서비스를 도입하는 데 드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또 부품이 고장나거나 케이블이 끊기는 장애가 발생했을 때 빠르게 감지하고 자동으로 복구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는 경기 성남시에 있는 SK텔레콤 유선망 테스트베드에 이 기술을 적용해 인터넷TV(IPTV) 서비스를 시연하는 데 성공했다. 조만간 실제 서비스에 적용하고, 국제 기술 포럼에 공개할 예정이다.

박찬웅 SK브로드밴드 인프라부문장은 “유선 가입자망 가상화는 효율적인 네트워크 운용을 위한 핵심 기술”이라며 “국내 중소기업들과 관련 기술을 함께 개발하는 등 생태계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