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플, PC-모바일 경계 허문 '크로스플레이' 가능
게임 실시간 공유되는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 추가
김현호 엔씨소프트 플랫폼사업센터장/사진=엔씨소프트

김현호 엔씨소프트 플랫폼사업센터장/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의 모바일 게임 신작 '리니지2M'을 PC에서도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엔씨소프트는 20일 경기 성남 판교R&D센터에서 설명회를 열어 게이밍 플랫폼 '퍼플'을 공개했다. PC와 모바일을 넘나드는 '크로스플레이'가 가장 눈에 띈다.

엔씨소프트는 오는 27일 리니지2M 출시에 맞춰 퍼플 베타서비스를 시작한다. 모바일 게임이지만 PC로 게임하길 원하는 이용자들의 요구도 소화할 수 있다. 단 엔씨소프트의 기존 게임들은 퍼플로 연동되지 않는다.

김현호 엔씨소프트 플랫폼 사업센터장(사진)은 "퍼플은 이용자가 더 쾌적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시작한 프로젝트"라며 "초기에는 리니지2M에 집중하지만 앞으로 모든 엔씨소프트 게임을 아우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센터장은 "PC와 모바일의 경계를 허물겠다는 생각으로 퍼플을 시작했다. 퍼플(보라색)은 파랑과 빨강의 '접점'이라는 데 착안해 명명했다"
사진=엔씨소프트

사진=엔씨소프트

우선 모바일 게임을 PC에서 원활하게 플레이할 수 있도록 키보드와 마우스에 최적화된 조작 시스템을 구축했다. 특히 입력 지연에 따른 불편을 해소하고, 멀티 터치 입력도 원활하게 지원해 게임 내 급박한 전투 상황에서도 신속한 조작이 가능하도록 했다. 퍼플의 조작 시스템은 리니지2M 게임 내 콘텐츠에도 최적화돼있다.

모바일 게임을 PC에서 구현하지만 해상도도 뒤떨어지지 않는다. 퍼플은 최신 모바일 기기 해상도보다 높은 4K(3840x2160) 해상도를 지원하고, 시야거리 또한 최대 200% 증가해 리니지2M을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
사진=엔씨소프트

사진=엔씨소프트

아울러 유튜브 등을 통해 '보는 게임'이 이용자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데 발맞춰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도 빠른 시일 내 선보일 계획이다. 별도 프로그램 설치없이 자신이 게임하는 화면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스트리밍 영상을 시청하다 게임에 합류할 수도 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라이브스트리밍 가능 시기에 대해서) 정확하게 밝히긴 어렵지만 되도록 빠르게 유저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