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부 장관 첫 간담회
"기술확보 위해 10년간 2조 투자
LG U+·CJ헬로 합병도 마무리"
"초·중등 AI 필수 교육 도입 추진"

“인공지능(AI) 기술 기반 확보를 위해 10년간 약 2조원을 집중 투자하겠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은 18일 서울 여의도 인근 식당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최 장관은 “AI 칩과 같이 한국이 잘할 수 있는 분야와 포스트딥러닝과 같은 신개척 분야에 10년간 약 2조원을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인공지능 기본 구상을 토대로 올해 안에 AI 국가전략을 제시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네이버가 주최한 국내 최대 소프트웨어·AI 콘퍼런스 ‘데뷰(DEVIEW·Developer’s View) 2019’에 참석해 AI를 차세대 먹거리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최 장관은 “현재 한국 AI 기술 수준이 글로벌 기준으로 뒤처졌지만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와 반도체 등 제조업 기반을 활용하면 격차를 줄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AI 인재 육성에도 나선다. 최 장관은 “어릴 때부터 AI와 친숙해지도록 초·중등 소프트웨어 및 AI 필수 교육 과정을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이들을 가르칠 교대·사범대 예비 교원을 확보하기 위해 교육부와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방송통신 인수합병(M&A)과 관련해선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건은 연내 마무리짓겠다”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의 M&A는 방송통신위원회의 사전동의 절차가 필요해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달 초 LG유플러스와 CJ헬로,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의 M&A를 승인했다. 최 장관은 “공정위와 과기정통부의 판단 기준은 다르다”며 “알뜰폰 활성화, 방송통신 생태계 발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심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