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운터포인트 분석, 3천300만대 판매 전 분기 대비 22% 성장

올해 3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판매량이 전 분기보다 20% 증가했다.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애플이 선두를 지켰지만 점유율이 하락했고, 샤오미는 2위로 올라섰다.

"3분기 무선이어폰 시장서 샤오미, 애플 이어 2위 진입"

15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무선이어폰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 판매량은 3천300만대로 전 분기 대비 22% 성장했다.

1위인 애플은 에어팟 2세대 판매 확대로 시장 선두를 지켰지만, 점유율은 전 분기(53%) 대비 다소 하락한 45%였다.

전 분기 8% 점유율로 2위였던 삼성전자는 6% 점유율로 3위를 기록했다.

4위였던 샤오미는 20달러대 저가 '레드 미 에어닷'이 중국을 중심으로 인기를 끈 데 힘입어 9% 점유율로 2위에 올라섰다.

4∼5위는 JBL과 비츠(Beats) 순이었다.

4분기에는 애플 에어팟 프로, 아마존 에코 버즈,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이어버드 등 신규 모델이 출시되며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연말 프로모션 등 성수기 효과를 고려하면 4분기에도 무선이어폰 시장은 높은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올해 연간 시장 규모는 1억2천만대 수준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