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前 빌 게이츠 서울대 찾아 강연한 '인연'도
MS와 서울대가 15일 AI 연구협력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오른쪽)은 빌 게이츠 MS 창업자(왼쪽)가 2013년 서울대를 찾아 강연한 인연을 언급하며 양 기관의 연구협력 성과를 기대했다. / 사진=한경 DB

MS와 서울대가 15일 AI 연구협력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오른쪽)은 빌 게이츠 MS 창업자(왼쪽)가 2013년 서울대를 찾아 강연한 인연을 언급하며 양 기관의 연구협력 성과를 기대했다. / 사진=한경 DB

마이크로소프트와 서울대가 인공지능(AI) 연구를 위해 손잡았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서울대와 AI 최신기술 교류 및 상호 연구협력 관계 구축을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오세정 서울대 총장은 빌 게이츠 MS 창업자가 지난 2013년 서울대를 찾아 강연한 ‘인연’을 강조하며 “양 기관의 AI 분야 교류·협력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대는 기존 빅데이터연구원을 확대 개편한 AI연구원을 비롯해 내년 3월 문을 여는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 서울대 후문 일대에 조성하는 스타트업파크 낙성벤처밸리 등 AI 연구 인프라를 키워가고 있다. 오 총장 자신이 기초과학연구원(IBS) 초대 원장을 역임한 유명 물리학자다.

서울대로서는 AI 응용기술 연구와 관련 연구·창업활동까지 염두에 둔 행보다. 앞서 ‘한국형 AI 활성화를 위한 포괄적 지원플랜’을 발표한 MS도 국내 AI 도입 및 연구개발(R&D) 지원의 일환으로 서울대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MS 측은 “30여년간 AI 분야 연구와 투자를 계속해왔다. 1000명 이상 연구원, 7000명 넘는 엔지니어가 근무하는 마이크로소프트 AI연구소에서 나온 결과물을 MS의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하며 AI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파트너십 체결 자리에는 MS 샤오우엔 혼 총괄부사장 겸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소장, 이미란 마이크로소포트연구소 전무와 서울대에선 오 총장을 비롯해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낸 최양희 AI위원장, 장병탁 AI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