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연구재단이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학술정보 공유를 골자로 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두 기관은 14일 서울 광화문 한국 MS 본사에서 △학술정보 서비스(MAS) 정보 공유 △클라우드 기반 기술 교육 △4차 산업혁명 선도 기술 벤치마킹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MAS는 MS가 제공하는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학술논문 분석 서비스다. 전 세계 4만8000건 이상의 저널과 4400여 건의 콘퍼런스 발표문, 2억3000여 건의 논문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다.

한국연구재단은 올해부터 개발 중인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연구지원시스템’에 MAS를 활용한다.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활용해 추출한 데이터들을 자연어 처리 연구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은 “지능형 연구지원시스템 품질을 높여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가 연구기관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