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환경 변화로 스피드보다는 웰메이드 전략"…웅진코웨이 인수엔 말 아껴
넷마블 방준혁 "MMORPG에 산업 정체…장르 다양화·융합 필요"

넷마블 방준혁 이사회 의장은 14일 "이제부터는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야 하고 장르의 융합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방 의장은 이날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9에서 기자들과 만나 "PC 게임이 다중접속임무수행게임(MMORPG)에서 산업이 정체됐었는데 모바일 게임도 장르로는 MMORPG까지 다 와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래는 융합 장르 게임으로 전환이 될 것"이라며 "넷마블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 의장은 "그전에는 게임을 좀 더 스피드하게, 장르 선점 전략이 있었다면 지금은 웰메이드(잘 만든) 게임을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근무환경 등으로 예전처럼 스피드를 경쟁력으로 게임사업을 진행할 수 없기 때문에 웰메이드 전략으로 변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개발 스케줄이 늘어나 실적에 영향을 받은 것도 사실"이라면서도 "궁극적으로는 웰메이드 게임을 개발하는 것이 회사 실적에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방 의장은 웅진코웨이 인수 추진에 대해선 "게임 얘기만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