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인수에 대해선 노코멘트
방준혁 넷마블 의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방준혁 넷마블(90,300 +1.23%) 의장(사진)이 게임 개발 속도를 높이기보단 완성도 높은 게임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방 의장은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존에는 게임을 좀 더 빠르게 개발해 장르를 선점하는 전략이 주를 이뤘다면 지금은 웰메이드 게임(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근무환경이 변화해 종전 방식대로 할 수는 없다. 궁극적으로 좋은 게임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방 의장은 MMORPG(다중접속역할분담게임) 이후 장르에 대해 "모바일게임 시장도 MMORPG에서 정체된 느낌이다.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고 융합도 필요한 시점"이라며 "(배틀로얄이 더해진) 'A3: 스틸얼라이브'와 '매직:마나스트라이크'처럼 TCG(트레이딩카드게임) 전략이면서 PvP(이용자간) 대전게임의 형태를 갖추는 융합 게임으로 전환되고 있다. 넷마블이 그렇다"고 설명했다.

그는 웅진코웨이 인수와 관련해서는 "(게임) 전시장에 왔기 때문에 게임 관련 이야기만 하겠다"고만 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