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기업 최초로 국제표준화기구 정보보호 인증(ISO 27001)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인천 송도 본사에서 정보보호관리 분야 인증기관인독일의 DQS를 대신해 참석한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로부터 ISO 27001 인증서를 받았다.

DQS는 국제표준화기구가 지정한 독일의 세계적인 인증기관으로 ISO 27001은 정보보호관리 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국제표준 정보보호 인증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ISO 27001을 획득함으로써 글로벌 수준의 보안관리 체계를 인정받았다. 'ISO 27001'을 받기 위해선 국제표준화기구가 지정한 인증기관으로부터 관리적·물리적·기술적·정보기술(IT) 보안 등 14개 영역, 114개 세부 통제항목에 대한 엄격한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김용신 글로벌고객지원팀장은 "이번 인증 획득으로 글로벌 고객사로부터의 신뢰 확보는 물론 향후 수주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