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연속 수상작 배출…BTS월드는 '굿게임상' 수상
사진=넷마블

사진=넷마블

넷마블은 자사 모바일 게임 4종이 지난 13일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상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일곱 개의 대죄:그랜드 크로스', '쿵야 캐치마인드'가 우수상을 받았고 'BTS월드'가 굿게임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넷마블은 지난 2013년부터 7년 연속 게임대상 수상작을 배출했다.

앞서 넷마블은 △2013년 '몬스터 길들이기 for Kakao'(최우수상), '모두의마블 for Kakao'(모바일게임 부문 인기상) △2014년 '세븐나이츠 for Kakao'(인기게임상 국내부문, 기술창작상 게임캐릭터부문) △2015년 '레이븐 with NAVER'(대상) △2016년 '스톤에이지'(최우수상) △2017년 '리니지2 레볼루션'(최우수상), '펜타스톰 for kakao'(인기게임상 해외부문) △2018년 '나이츠크로니클'(우수상)과 '아이언쓰론'(우수상)이 대한민국 게임대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