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아닌 다른 제조사의 단말에서도 인공지능(AI) 서비스인 기가지니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KT는 오픈형 AI 플랫폼인 ‘기가지니 인사이드(INSIDE)’를 11일 공개했다. 기가지니 인사이드는 제품에 소프트웨어 설치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이다. 냉장고, 에어컨, 자동차 등 다양한 기기에 적용할 수 있다.
KT, ‘기가지니 인사이드’로 AI 플랫폼 선도한다

기존에 AI 단말을 만들려면 복잡한 프로그램이 필요했다. 기가니지 인사이드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한 뒤 클라우드 AI 플랫폼에 연결하면 음성인식 뿐만 아니라 서비스 실행 등 모든 과정을 처리해준다. AI 기술이 없는 중소 제조사도 제품에도 손쉽게 AI 기능을 넣을 수 있다.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도 제공한다. KT는 안드로이드, 리눅스, 윈도우 등 다양한 단말 운영체제에 맞는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를 내놨다. 향후 지원 단말 범위도 넓혀갈 예정이다. 기가지니 인사이드는 기가지니 개발자 포털에서 신청할 수 있다.
KT는 최근 AI 기술 개발과 생태계 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달엔 ‘AI 전문기업’을 선포하며 관련 서비스와 기술들을 소개했다. 2025년까지는 KT의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단말을 1억개로 확대하는 게 목표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