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파파고 "해외로밍·인터넷 없이도 통번역 OK"

네이버는 인공지능(AI)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에서 인터넷 연결 없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오프라인 번역' 기능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통신 인프라나 네트워크 환경이 원활하지 않은 해외에서도 파파고를 언제 어디서나 마음껏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애플리케이션(앱) 왼쪽 상단 메뉴에 위치한 오프라인 번역 기능을 클릭한 뒤 방문할 지역에 적합한 언어팩을 미리 설치하면 된다.

이후 사용자가 네트워크가 없는 지역에 진입할 경우 앱이 자체적으로 네트워크 환경을 감지해 오프라인 번역 모드로 자동 전환한다. 오프라인 번역 기능은 한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로 이뤄진 총 12개쌍의 언어에 대해 사용 가능하다.

지하철, 엘리베이터처럼 네트워크 음영 지역에서도 AI 번역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신중휘 파파고 리더는 "파파고만의 AI 번역 모델을 소형화해 작은 용량으로도 효율적으로 AI 번역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라며 "사용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언어의 장벽을 넘나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해나나겠다"고 말했다.

파파고는 오프라인 번역 출시를 기념해 오는 12일부터 25일까지 설문 응답자 3000명을 대상으로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