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는 인공지능(AI)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에 인터넷 연결이 안 돼도 동작하는 오프라인 번역 기능을 추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기능을 쓰려면 앱 왼쪽 위 메뉴에 위치한 오프라인 번역 기능을 누른 뒤 방문할 지역 등에 적합한 언어팩을 미리 설치해두면 된다.

이후 앱이 스스로 네트워크 환경을 감지해 오프라인 번역 모드로 전환한다.

한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로 이뤄진 총 12개쌍의 언어를 지원한다.

신중휘 파파고 리더는 "파파고만의 AI 번역 모델을 소형화해 작은 용량으로도 효율적으로 AI 번역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오프라인 번역 출시를 기념해 이달 12일부터 25일까지 설문 응답자 3천명을 대상으로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지급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외국에서도 안심' 네이버 파파고 '오프라인 번역' 출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