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연구진 "'처리 곤란' 황 폐기물도 이용 가능할 듯"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유남호 탄소융합소재연구센터 선임연구원팀이 제조과정에 황을 사용해 분자구조 안에 황이 들어간 우수한 물리적 특성의 그래핀을 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황 이용해 물성 좋은 그래핀 제작…중금속 흡착·강도 향상"

연구진은 황을 150℃ 이상 고온에서 녹여 그래핀 제조과정에 사용했다.

유기용매 없이 황을 환원제로 사용해 만든 이 그래핀에는 자동으로 분자구조 내에 황이 도핑됐다.

이 그래핀은 중금속 흡착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수용액에서는 수은 이온을 94% 이상 흡착했고, 이를 이용해 만든 복합소재는 기존 소재보다 강도가 150% 이상, 가스 차단성은 95% 이상 높아졌다.

"황 이용해 물성 좋은 그래핀 제작…중금속 흡착·강도 향상"

연구진은 황 도핑 그래핀을 중금속 제거용 필터, 자동차·항공용 부품 소재, 에너지 저장용 배터리 제품 개발 등에 적용할 수 있으리라 전망했다.

KIST는 또 원유 정제과정에서 대량으로 나오는 황 폐기물도 황 도핑 그래핀을 만드는 데 쓸 수 있으리라 내다봤다.

유 연구원은 "황의 새 활용법뿐 아니라 새로운 그래핀 소재 제조 방법을 제안했다"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복합재료 파트B : 엔지니어링'(Composites Part B : Engineering·온라인 8월 2일 자)에 실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